굉장히 좋아하는 작가인 히가시노 게이고의 "공허한 십자가"를 읽었습니다.


줄거리 더보기



누구나 십자가를 지고산다, 죄인을 십자가에 매단다 는 의미의 십자가입니다.


어린이가 나오면 더 몰입하면서 읽게 되는 것 같습니다. ^^;

책을 읽으면서는 진지하게 생각을 했는데, 포스팅을 하려고 보니 생각이 뒤엉켜서 정리가 잘 안되네요.



간단하게 쓰자면,

살인피해자의 유가족이 받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고 살인자가 아무리 반성을 한다거나 처벌을 받아도 쉽게 치유되는 것이 아니다.

"사형이라는 제도의 최대 장점은 그 범인이 이제 누구도 죽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정도 인 것 같습니다.


사형제 찬반을 떠나서, 피해자를 위로할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ps. 피임방법과 같은 올바른 성교육과, 부모의 관심이 정말 중요하다는 사실도 새삼 깨달았습니다.



공허한 십자가
국내도서
저자 : 히가시노 게이고(Keigo Higashino) / 이선희역
출판 : 자음과모음(구.이룸) 2014.09.15
상세보기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