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숙소예약.
비행기 티켓은 2009년에 예약해 두었는데, 일정을 느긋하게 잡자고 하여 숙소예약을 미뤄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4월말이 되어 예약을 하려고 보니 좋은 호텔은 대부분 빠진 상태 -_-;;

난바/우메다 쪽은 교통이 상당히 좋지만 조금 비싸고,
다행히 아와자역 앞에 있는 숙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음카페와 네이버카페에서 이런저런 정보를 얻어서 Japanican.com에서 예약을 했습니다.

슈퍼 호텔 시티 오사카 천연온천(Super Hotel City Osaka Natural Spa, スーパーホテルCity大阪天然温泉)
세미더블룸 3박에 17,940엔(=$193.71, 5월19일 기준)
방에 욕실/화장실이 딸려있고, 지하에 온천(무료!)이 있습니다.

오사카 쪽 숙소는 해결되었고, 교토의 숙소를 예약할 차례입니다.
교토는 마땅한 곳이 없어서 한인민박을 선택했습니다.
행랑민박에서 묵었는데, 교토역에서도 가깝고 가격도 적당하여 바로 예약을 했습니다. :)

행랑민박(다다미방)
1박(2인)에 6,000엔(한국에서 예약금 3만원을 입금하고 현지에서 차액만 지불)
2층에 방이 2개 있는데, 욕실/화장실을 같이 씁니다.


#.
가이드북.
가이드북은 "Just go! 오사카 고베 교토 나라"를 봤습니다.
just go에 들어있는 지도에 급행이 서는 역까지 표시되어 있어서, 간사이 스루 패스에 딸려오는 지도보다 더 좋더군요.
현지 사정을 더 자주 반영하지 못하는 단점은 윙버스에서 배포하는 미니 가이드북(오사카, 교토, 고베)을 프린트해서 보조로 봤습니다.
작은 가게라던지 하는 것들이 들어있어서 윙버스 가이드북도 상당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단점이라면 just go나 윙버스나 페이지 수가 많다보니 무겁다는것. -_-
아직도 어깨가 아파요. ^^;


#.
지도.
기본은 가이드북에 들어있는 지도(개괄적 페이지, 상세 페이지)와, 원래 가지고 있는 아이폰(1)에 일본지도를 다운받아서 넣어갔습니다.
실내에서 GPS가 안잡히는 문제는 로밍해간 아이폰(2)를 이용하여 해결!


#.
로밍.
일단 아내는 아직 LGT 아르고를 쓰기 때문에 자동로밍이 되질 않습니다. 그래서 아내의 휴대전화는 놓고가기로 결정.

제 아이폰은 KT라서 자동로밍이 됩니다.
기본료도 없고, 문자 수신까지는 무료. 전화 수신/발신, 문자 발신은 유료.
혹시 전화를 걸 일이 생기게 되면 Wi-Fi가 잡히는 곳에서 스카이프Skype를 이용하기로 결정하고 스카이프에 3,000원을 충전해두었습니다.
KT에서 실시한 Wi-Fi로밍 체험단에 선정이 되어 와이파이를 신나게 쓸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있었거든요.(...하지만 잡히는 곳이 없어 못썼지요. T_T)
또, 출국 직전에 3G Data망을 비활성화 시켜서 혹시나 모를 요금폭탄(!)을 방지해두었습니다. (아이폰 사파리에서 http://iphonenodata.com에 접속하여 프로파일을 하나 설치하면 됩니다.)

그리고 혹시나 몰라서 "S로밍"에서 아이폰을 한대 빌렸습니다.
하루 기본료 2,000원, 소프트뱅크에 등록된 휴대전화이므로 "데이터요금 무료!"
이동하면서, 또는 원래 아이폰이 Wi-Fi가 안잡힐 경우 이것저것 하기 위해서 빌려갔습니다.
미리 S로밍에 전화(또는 인터넷신청)하여 출국/입국일자를 알려주면 출국전일쯤에 아이폰 로밍 가능여부를 알려줍니다.
기종은 iPhone 3G 8기가 입니다. 3GS보다 조금 느리지만 나름 쓸만하긴 하더군요.(그래도 제 아이폰이 더 좋아요. 흐흐)


3편부터는 출국입니다. :)
  1. 최성철 2013.12.06 17:24 신고

    인터넷 검색하다가 이 홈페이지를 찾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만, 윙버스 미니가이드북 교토를 메일(meteru9@hanmail.net)로 보내 주실 수 있으신가요? 네이버에서는 이제 서비스를 안 한다고 해서요.. 제가 좀 필요해서요...

    • BlogIcon 여리군 2013.12.12 14:45 신고

      윙버스 미니가이드가 사라졌나요...
      안타깝지만 저도 저장해 놓은 자료는 없어서 드릴수가 없네요.
      프린트물로 가지고 다녀서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