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한국을 떠나 일본 간사이 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간사이공항 1층으로 나와서 관광안내소에 들러서 "간사이 스루 패스 3일권"을 두장 사들고 바로 난바로 고고씽~!!!

점심식사 장소로 정해두었던 고베의 "비프테키 카와무라"의 런치타임이 오후 3시까지라서 아차하면 스테이크를 못먹는 경우가 생기거든요. :)

간사이 공항 - 난바역 - 걸어서 옆 난바역 - 아와자역 - 숙소에 들러서 임시체크인하고 짐을 맡기고(2시부터 체크인이 가능하답니다. 아직 1시20분 ;;;) - 다시 아와자역 - 우메다역 - 고베 산노미야역으로~

비가 살짝 오는데 커다란 짐가방을 가지고 정말 미친듯이 뛰었습니다.
아아. 스테이크. 당신은 어찌하여 스테이크이신가요?
두툼하지만 너무나 부드럽고 살짝깨물면 육즙이 스르르 흘러나오는, 아아 스테이크.

한번 와봤다고 여유만만한 아내를 잡아끌고 아이폰으로 구글지도를 찾아가며 드디어 1일차 점심식사의 무대인 "비프테키 카와무라"에 도착.
산노미야 역 근처 문라이트 빌딩 6층에 있는 산노미야점으로 갔습니다. 여러 블로그에도 소개가 된 집입니다.
2명입니다. 라고 이야기하니 잠시 기다리랍니다. 멋모르고 테이블로 다가갔다가 다시 입구로 돌아왔지요. ^^;;

런치메뉴는 S, A, B, C 가 있습니다.
S와 A는 종류가 조금 다르고, A와 B는 고기의 양이(150g, 120g), B와 C는 또 무언가가 조금 다릅니다.

만만해보이는 A세트(세전 3,300엔)로 주문을 하고, 사이드는 고항1, 브레드1로, 후식은 커피로 부탁했습니다.


일단은 샐러드로 가볍게 시작하는군요. 오오.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3 | 4.6mm | ISO-800

그리고는 옥수수와 버터(?)등으로 맛을 낸 습이 나옵니다. 속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느낌.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3 | 4.6mm | ISO-800


드라마 추노의 황철웅 역을 맡았던 배우 "이종혁"을 닮은 멋진 셰프가 와서 이것저것 구워주십니다.
사진엔 하반신만 보이는 저분이십니다. :)

두툼한 스테이크(님)의 자태. 그외 마늘, 브로콜리, 양파, 당근, 감자, 가지도 너무너무 맛있습니다.
마늘 굽기전에 마늘 괜찮으세요? 라고 우리말로 물어보셔서 살짝 당황.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4.6 | 12.7mm | ISO-800

구워지는 중에 사진을 찍고 둘이 놀고 있으니 셰프께서 "사진 찍어드릴까요?"라고 물어보셔서 우리는 '하이, 오네가이시마스'라고 서로 상대방 나라 말을 하는 풍경을 연출.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3 | 4.6mm | ISO-400

위에서 구운 식재료들은.... 은박지와 식빵위에 이렇게 가지런히 정렬해줍니다.
따로 구워주는 숙주도 아삭아삭. 사이드로 나오는 빵은 정말따뜻해서 버터가 스르르 녹아들어요.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3 | 4.6mm | ISO-200

미디엄으로 구워진 스테이크는 "특제 미소-소스"에 찍어먹으면 일품입니다. 아흐흑.
정말로 먹으면서 "맛있다" "오이시이"를 연발. 셰프가 너무 좋아하시더군요.
하지만 제가 더 좋았습니다.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3 | 4.6mm | ISO-200

맛있쪄?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3 | 4.6mm | ISO-400

고베 비프, 비프테키(철판소고기, 소고기 스테이크) 카와무라


늦은 점심을 맛나게 먹고, 상점가를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다리가 아파져서 카페에서 커피나 한잔 하기로 하였습니다.
가이드북에 나온 "HARBS"를 찾아 이리저리 헤매기 시작한지 약 10여분.
가이드북에서는 분명 이 근처라고 하고 있는데 당최 안보여서 지도를 보며 둘이 어리버리하고 있으니 뒤에서 돗토루 커피숍(노천)에 앉아있던 일본 아저씨 한분이 말을 겁니다. "익스큐즈 미~? 웨얼 두유 워나 고?"
오오... 친절합니다.
'아.. HARBS라고, 분명 이근방이라고 하던데 여기가 어딘지 아세요?'
'아... 이거. 알지. 음. 아까 너희 온 저길로 들어가서 우회전, 바로 다음골목에서 우회전이야'
'에... 그래요? 진짜?'
'음.... 그래.... 알아. 진짜야.'

...
낚였습니다. -_-
따라갔더니만 이상한 골목이 나오고, 아까 아저씨랑 만난 옆 블럭에서 튀어나오게 생겼습니다. -_-
차마 그쪽에서 쭉 가서 아저씨를 또 볼 자신은 없고(뭔가 길 못찾는 자신에 대한 챙피) 그냥 가던길을 되짚어 가기로 했습니다.  상가 구경도 하고 좋지 뭐. -_-

길따라 가다가 비장의 무기 "아이폰 구글지도"를 꺼냈습니다. HARBS검색했습니다. 오오. 나옵니다.
에? 아까 돗토루 반대편 건물? 거기 옷가게였는데...?

낚여서 나온길         돗토루 (아저씨)     우리       옆건물(HARBS)
              비~잉 돌아서     <---        나오던길

아놔. 오른쪽으로 한번만 가볼걸 -_-;;;
옷가게 안쪽으로 주~욱 들어와서 앉은 HARBS.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3 | 4.6mm | ISO-400

커피와 크레-프가 꽤나 맛있습니다.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3 | 4.6mm | ISO-400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3 | 4.6mm | ISO-200

고베는 정말로 먹고 먹고 먹는 여행입니다. 흐흐흐.
도쿄에 있는 은갱양과 전화도 한통 했고(소프트방크끼리는 무료통화) 다리도 푹 쉬었으니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출발~
(HARBS에서는 WIFI가 안터졌습니다. -_-)


하지만 다음목적지라고 해도 여전히 길바닥. :)
산노미야역쪽으로 되돌아가면서 아까 지나치다가 본 티켓판매소에 들렀습니다.
사실 공항에서 난바역에 도착했을때, 난바역 14번 출구앞 킨류라멘집 옆에 있는 티켓판매소에서 USJ티켓을 5300엔(정가 5800엔)에 판다는 1년전 정보를 가지고 갔었거든요.
결론은? 티켓집이 없어졌습니다. -_-;;; 비는 추적추적오고, 배는 고프고(아직 스테이크 먹기 전이라 아무것도 안먹음) 캐리어 끌고 있어서 힘은 들고(굳이 계단으로 다니느라 끌지 않고 들고 이동 -_-) 아내도 옆에서 살짝 짜증내고 있고...... 후.

암튼 산노미야 역 근처에서 USJ 티켓을 파는 집 발견! 물어보니까 5600엔이랍니다. 200엔이 어디냐.. 하면서 낼름 2장 구입. 날짜도 지정되지 않은 "그냥 입장이 가능한" 티켓입니다. 오오.
가이드북은 안주냐고 물어봤더니 재고가 없어서 못준답니다.
그럼 니 뒤에 저기 의자위에 있는건 뭐냐고 물어봤더니..... 꺼내 줍니다. 흐.
두개 달랬더니 자기들끼리 물어보고는..... 하나 더줍니다. :)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슬슬 다리도 아프고 배도 살짝 고파졌습니다.
현선양이 알아온 한식당 고추고추와 가이드북에서 본 비프카츠집 몬MON을 비교하다가 MON으로 결정.
다시 온길을 되짚어 갑니다..... 점심 먹은 근처거든요.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5.2mm | ISO-400

메뉴판이 특이합니다. 항구도시 고베의 모습을 형상화한것 같아요.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3 | 4.6mm | ISO-800

MON 실내에서


주문한 카레와 비프카츠가 나왔습니다.
와~~~~~~

카레(1200엔)는 맛있는데, 2배비싼 비프카츠(2400엔)는 별로입니다. -_-
일반적으로 알려진 이야기 및 가이드북과 반대되는 체험1. MON 비프 커틀릿 맛없어요. -_-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7 | 5.8mm | ISO-800

저녁먹고 비오는 거리로 나왔습니다.
비도 오는데 무슨 야경이냐, 해서 고베항의 야경은 패스하고 상점가로 가려 했으나....
시간이 늦었는지 상점가도 문을닫고, 백화점도 닫고...... ;;;;
결국 입을 쭉 내민 현선양만 남았습니다. ;;
Panasonic | DMC-TZ3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4.3 | 9.1mm | ISO-500

#.
숙소예약.
비행기 티켓은 2009년에 예약해 두었는데, 일정을 느긋하게 잡자고 하여 숙소예약을 미뤄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4월말이 되어 예약을 하려고 보니 좋은 호텔은 대부분 빠진 상태 -_-;;

난바/우메다 쪽은 교통이 상당히 좋지만 조금 비싸고,
다행히 아와자역 앞에 있는 숙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음카페와 네이버카페에서 이런저런 정보를 얻어서 Japanican.com에서 예약을 했습니다.

슈퍼 호텔 시티 오사카 천연온천(Super Hotel City Osaka Natural Spa, スーパーホテルCity大阪天然温泉)
세미더블룸 3박에 17,940엔(=$193.71, 5월19일 기준)
방에 욕실/화장실이 딸려있고, 지하에 온천(무료!)이 있습니다.

오사카 쪽 숙소는 해결되었고, 교토의 숙소를 예약할 차례입니다.
교토는 마땅한 곳이 없어서 한인민박을 선택했습니다.
행랑민박에서 묵었는데, 교토역에서도 가깝고 가격도 적당하여 바로 예약을 했습니다. :)

행랑민박(다다미방)
1박(2인)에 6,000엔(한국에서 예약금 3만원을 입금하고 현지에서 차액만 지불)
2층에 방이 2개 있는데, 욕실/화장실을 같이 씁니다.


#.
가이드북.
가이드북은 "Just go! 오사카 고베 교토 나라"를 봤습니다.
just go에 들어있는 지도에 급행이 서는 역까지 표시되어 있어서, 간사이 스루 패스에 딸려오는 지도보다 더 좋더군요.
현지 사정을 더 자주 반영하지 못하는 단점은 윙버스에서 배포하는 미니 가이드북(오사카, 교토, 고베)을 프린트해서 보조로 봤습니다.
작은 가게라던지 하는 것들이 들어있어서 윙버스 가이드북도 상당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단점이라면 just go나 윙버스나 페이지 수가 많다보니 무겁다는것. -_-
아직도 어깨가 아파요. ^^;


#.
지도.
기본은 가이드북에 들어있는 지도(개괄적 페이지, 상세 페이지)와, 원래 가지고 있는 아이폰(1)에 일본지도를 다운받아서 넣어갔습니다.
실내에서 GPS가 안잡히는 문제는 로밍해간 아이폰(2)를 이용하여 해결!


#.
로밍.
일단 아내는 아직 LGT 아르고를 쓰기 때문에 자동로밍이 되질 않습니다. 그래서 아내의 휴대전화는 놓고가기로 결정.

제 아이폰은 KT라서 자동로밍이 됩니다.
기본료도 없고, 문자 수신까지는 무료. 전화 수신/발신, 문자 발신은 유료.
혹시 전화를 걸 일이 생기게 되면 Wi-Fi가 잡히는 곳에서 스카이프Skype를 이용하기로 결정하고 스카이프에 3,000원을 충전해두었습니다.
KT에서 실시한 Wi-Fi로밍 체험단에 선정이 되어 와이파이를 신나게 쓸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있었거든요.(...하지만 잡히는 곳이 없어 못썼지요. T_T)
또, 출국 직전에 3G Data망을 비활성화 시켜서 혹시나 모를 요금폭탄(!)을 방지해두었습니다. (아이폰 사파리에서 http://iphonenodata.com에 접속하여 프로파일을 하나 설치하면 됩니다.)

그리고 혹시나 몰라서 "S로밍"에서 아이폰을 한대 빌렸습니다.
하루 기본료 2,000원, 소프트뱅크에 등록된 휴대전화이므로 "데이터요금 무료!"
이동하면서, 또는 원래 아이폰이 Wi-Fi가 안잡힐 경우 이것저것 하기 위해서 빌려갔습니다.
미리 S로밍에 전화(또는 인터넷신청)하여 출국/입국일자를 알려주면 출국전일쯤에 아이폰 로밍 가능여부를 알려줍니다.
기종은 iPhone 3G 8기가 입니다. 3GS보다 조금 느리지만 나름 쓸만하긴 하더군요.(그래도 제 아이폰이 더 좋아요. 흐흐)


3편부터는 출국입니다. :)
  1. 최성철 2013.12.06 17:24 신고

    인터넷 검색하다가 이 홈페이지를 찾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만, 윙버스 미니가이드북 교토를 메일(meteru9@hanmail.net)로 보내 주실 수 있으신가요? 네이버에서는 이제 서비스를 안 한다고 해서요.. 제가 좀 필요해서요...

    • BlogIcon 여리군 2013.12.12 14:45 신고

      윙버스 미니가이드가 사라졌나요...
      안타깝지만 저도 저장해 놓은 자료는 없어서 드릴수가 없네요.
      프린트물로 가지고 다녀서요.


아내와 함께 2010. 5. 19 ~ 5. 23일까지 4박5일간 일본 간사이 지방엘 다녀왔습니다.


#.
일정.
간사이 지방의 고베, 오사카, USJ, 교토 지역을 돌아보고 오는 일정으로 계획했습니다.
처음에는 3박4일을 생각했었는데, 아내가 3박4일은 짧으니 무리를 해서라도 4박5일로 가자고 강력하게 주장하여 사무실에는 이틀간 휴가를 내고 가는걸로 결정!
결론적으로는 4박5일도 짧았습니다. :)


#.
항공편.
당연한 이야기지만 출발일자가 주말보다는 주중(화수목)이 쌉니다.
5월 21일 금요일이 석가탄신일-공휴일인 주말을 걸쳐서 5일간을 잡았는데, 19 20 21 22 23과, 21 22 23 24 25를 생각하다가 전자로 정했습니다.
그리고, 6개월전에 예약을 하게 되니 어떤 변수가 생길지 몰라서 조금 불안했지요.
그래서 취소.양도가 가능한 티켓을 구입했습니다. (취소.양도 불가능한 티켓은 각2만원씩 더 싸더군요)
작년 12월에 제주항공에서 예약을 해두어서 항공권은 14만원, TAX포함 2인에 44만원이 들었습니다.
역시 미리 예약해두는게 장땡입니다. :)

갈때는 일찍가고, 올때는 늦게 오는게 인지상정. :)
해서, 인천으로 출국하여 김포로 입국하는 코스를 밟았습니다.

제주항공 시간표
 편명   기종  출발시간 도착시간 
인천-오사카  7C1302  B738  09:10  10:50
오사카-인천  7C1301   B738   11:40  13:30
김포-오사카  7C1482  B738   14:00  15:40
오사카-김포  7C1481  B738   16:30  18:20
출처 : 제주항공 홈페이지(http://www.jejuair.net/)


#.
경로.
4박 5일의 일정중, 1일차는 오후 반나절, 5일차는 오전 반나절밖에 시간이 없습니다.
고베쪽 히메지는 과감하게 생략하고 일정을 빡빡하게 구성을 했습니다.

1일차
: 일본 입국 -> 오사카 시내로 이동 -> 숙소(아와자역 앞)에 짐 맡기고 -> 고베로 이동하여 늦은 점심식사 -> 고베 시내 구경 -> 고베 야경 감상 -> 숙소
2일차 : 숙소 -> 유니버셜스튜디오 저팬(USJ) -> 오후 늦게 나와서 오사카 시내 구경 -> 숙소
3일차 : 숙소 -> 오사카성 관광 -> 난바 -> 우메다 -> 숙소
4일차 : 숙소 -> 교토로 이동하여 숙소2(교토역 앞)에 짐 맡기고 -> 도게츠교(도월교 渡月橋), 텐류지(천룡사 天龍寺), 아라시야마(람산, 嵐山), 토롯코열차 -> 킨카쿠지(금각사 金閣寺) 또는 긴카쿠지(은각사 銀閣寺) -> 키요미즈데라(청수사 淸水寺) -> 숙소2
5일차 : 숙소2 -> 난젠지 -> 숙소2에서 짐찾아서 공항으로 이동 -> 한국으로 출국


#.
이동편.
오사카, 고베에서는 주로 지하철을 이용하고, 교토, 나라(가지는 않지만) 지역에서는 주로 버스가 좋다는 말에 이 모두를 아우를 수 있도록 고려했습니다.
1일차 : 오사카 간사이 공항에서 "간사이 스루 패스" 3일권(5,000엔)을 구입하여 1일차 이용
2일차 : 마침 20일이므로 오사카 시영 지하철 및 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노 마이카 프리 티켓"(600엔) 및 JR티켓(편도 180엔)으로 USJ 및 오사카 시내 이용
3일차 : 오사카의 이런저런 명소구경까지 고려하여 "오사카 주유 티켓" 1일원(2,000엔)을 구입
4일차 : 교토로 이동, 교토내 이동이 있으므로 "간사이 스루 패스" 3일권을 2일차 이용
5일차 : 교토내 이동, 공항으로 이동이 있으므로 "간사이 스루 패스" 3일권을 3일차 이용

계 : 1인 7,960엔(2인 15,920엔)



2편으로 이어집니다. :)

4박5일간의 즐거운 여행을 마치고, 어제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가는날도 비가 오더니 오는날에도 비가 와서 조금은 센치해졌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잘 다녀왔습니다. :)


로밍 관련, 와이파이 체험단 관련, 고베, 오사카, USJ, 교토 이렇게 나누어서 후기를 써볼까 합니다.
(아... 지난번 독일출장 건도 아직 정리 못했는데.... 밤 새야 하나 ;;;)


일본 좋아요. :)

아내의 생일을 맞아 계획했던 간사이 지역(오사카-고베-교토)으로의 출국일자가 바로 내일입니다.
지금이 23시 45분이니까 비행기가 뜨는 시각까지 약 9시간 25분 남았네요. ^^

집에 들어와서 GMDL과 OfflineMap을 이용해서 아이폰에 지도도 집어넣고, 3G망과 WiFi망을 죽이면서 이리저리 테스트를 해본결과, /var/mobile/Library/Caches/Maps/MapTiles 디렉토리를 chmod로 555 퍼미션을 주면 캐시데이터가 날아가지 않는다는 걸 알게되었습니다.
참조 :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lecture&wr_id=52254

가방도 다 싸두었고.
가이드북과 여권, 지갑 등등도 챙겼고
오사카에는 수, 목, 일요일에 비가 온다고 하길래 우산도 넣어두었고.

이제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씻고 밥먹고 리무진타고 짐부치고 티켓수령하고 로밍한 아이폰 수령하고 면세점가서 주문한 물건들 찾고...헥헥...시간이 남으면 라운지에 가서 먹을것좀 챙겨오고...가이드북좀 보고 앉아있으면 바로 간사이 공항에 도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잘 다녀오겠습니다. :)


ps.
어제 신청해두었던 S-로밍의 아이폰 대여도 확정되었다고 전화가 와서, 일본에서 아이폰 충전은 이제 걱정이 없어졌습니다. (꼭 충전기 때문에 로밍을 해가는건 아니지만.. ^^;)
 - S로밍에서 일일 대여료 2천원에 아이폰 3G 8기가짜리를 대여해주고 있습니다. 이벤트성으로 실시하는거라서 미국, 일본만 하고 있구요, 데이터요금이 무료입니다. 엑! 3G데이터가 무료!
 - 인코타 제휴 쿠폰(대여료 무료, 통화료 5%할인)은 적용이 안된다고 합니다. 아이폰 대여료는 원래 9천원/일 이라나요.. ;;

그래서 지금있는 아이폰은 전화와 문자를 받는용도, 그리고 Wi-FI 로밍이 잡히는 지역에선 Skype로 전화를 거는 용도로 사용하고, 로밍받는 아이폰으로는 데이터검색 등등 데이터만 사용하려고 합니다.  흐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