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나 다른 사람들이 걱정을 해줬는데

덜컥 감기란 녀석이 찾아왔습니다.



편도선이 혀에 닿는 느낌이 나는 걸로 봐서 "목감기" 라는 녀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뭐, 가벼운 열 이라던가 어지러움, 콧물과 가래등도 당연히 데리고 왔습니다.


으으 이럴줄 알았으면 이불 차내지 말고 가만히 잘 잘껄...이라는 후회를 하게 됩니다.



오늘은 의무실 가서 약 타먹고 가만히가만히 있다가 퇴근해야겠습니다.

'T.EX.T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집갈뻔했다...  (4) 2006.12.07
충전기 + 충전지 구입  (0) 2006.11.24
목감기  (0) 2006.11.21
생일  (0) 2006.11.13
결국 아부지 컴터 부품 주문했슴다..  (0) 2006.10.20
HS's coming back... on 20th  (0) 2006.10.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