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나라에서 번안(...)한 '결혼못하는 남자'를 보지않고

일본의 원작 '결혼못하는 남자'를 보았습니다.

 

히어로즈라던지, 빅뱅이론, 야마토나데시코(요조숙녀) 등을 보면서 왜 일드/미드가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은..

 

#.

일단 배우가 누군지 전혀 모른다는거.
그래서 그 배우의 이력이나 성격. 출연작품 등등을 전혀 모르고
"그 드라마 내에서의 캐릭터"만 보인다는게 하나.

#.

두번째는 뻔한 러브라인을 잇지 않는다는거.
러브라인 없어도 잘 나가는 드라마들 참 많은데
왜 요새 드라마들은 꼭 하나둘씩 집어넣어서
'전문직드라마를 표방하지만 전문직에 대한 상세한 드라마가 아닌 전문직을 직업으로 가진 사람의 그냥일상생활과 연애이야기+연애에따른갈등' 만을 보여주려하는지 안타깝습니다. 흠.


#.

얼마전 종영된 스타일 - 원래는 김혜수가 아닌 이름도 기억안나는 여배우가 주인공인데(원작 소설에서도 그렇고)
이건 뭐 미친듯이 사고치고 수습도 안되는 애를 모든 남자들이 다 감싸주고 좋아하고..
그나마도 연기력에서도 눌려버리니까 중간부터는 김혜수가 전면에 등장. 결국 그 원래주인공은 찍. 흐흐.
배우의 연기력이 딸리면 아무리 '엣지있는' 드라마라도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
그외에 사전제작 및 실제 '드라마 자체'에 쏟아붓는 제작비로 인한 완성도 상승 같은것도 좀 있는것 같습니다.
몇편은 사전제작해두지만 방영하다보면 시간모잘라서 미친듯이 날림으로 찍어대고
쓰잘데기 없는 시간끌기 신이라던지 필요없는 조연급의 사이드스토리를 지지부진하게 넣어서 완성도가 떨어지고..
그런거 보면 안타까워서 그냥 안보게 됩니다. 흐음.

 

#.

요새 한참 인기 있는 '추노'도, 민폐언년이라고 불리는 모 배우가 좀더 열의를 보였다면 완성도도 높아지고, 인기도 더 좋아지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중간에 한화 보았는데 마침 그 배우가 1박2일간 열심히 도망가는 신이었습니다. 하얀 한복깃이 다음날까지도 그대로.. 화장법은 그사이에 살짝 바뀌고.. 도망가는 중간에???)


 

뭐. 잘빠진 한국드라마가 나오길 바랍니다. 흐흐흐.

'보고듣기 > 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드/일드는 재미있다. 왜?  (0) 2010.02.17
프리즌 브레이크  (0) 2007.02.14
KBS 별난여자 별난남자  (8) 2006.04.23
야마토 나데시코  (6) 2005.12.06
뚝배기가 현선양에게 넘어간 이후로(동영상 강의들으라고 넘겨줬는데.. 먼지만 쌓이고 있답니다. 흑)
PSP는 그야말로 게임기로서의 역할만 하고 있었습니다.

플레이 중인 게임들....



그러던 중에 PSP로 동영상, 그것도 요즘 뜨고 있는 드라마를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출퇴근하는 버스시간이 3시간 정도 걸리는데, 그동안 뭔가 하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동영상을 만들고(??) -> 인코딩해서 -> PSP로 감상 이라는 단계가
시간을 꽤나 잡아먹더라구요.
결국 PSP용으로 인코딩되어있는 자료가 있는 곳을 찾아서 이용하게 되어버렸습니다. -_-
귀차니즘이란.. 참. -_-

암튼, 시즌1은 시간이 좀 지난 자료라 그런지 구하기가 조금 힘들고
시즌2 1화~14화 까지를 구해서 이제 3화째를 보고 있습니다.
오호... 시즌1이 무지하게 보고싶습니다.
머리쓰고 뭐하고 잘 짜여있는 계획 세우는 그런 류를 좋아하거든요.
주인공 스코필드의 몸에 새겨져 있는 문신이 감옥(Prison)을 탈출(Break)할 열쇠가 된다는데..
이미 탈출을 한 상태에서도 쓰이는 걸 보니 감옥안에서 어떤일이 일어났는지가 참 궁금합니다. :)

아으아으... 어디 구할데 없을까요... :)

'보고듣기 > 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드/일드는 재미있다. 왜?  (0) 2010.02.17
프리즌 브레이크  (0) 2007.02.14
KBS 별난여자 별난남자  (8) 2006.04.23
야마토 나데시코  (6) 2005.12.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