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처음으로 사직서라는걸 써봤습니다.

정말 간단하더라구요. 7줄짜리.

"사직서
소속:
직급:
이름:
...허락해주십시오.
날짜
이름"
이렇게 7줄이 끝입니다. 쩝.


막상 쓰고나니까 기분이 상당히 심란하네요.
과천으로 출근할 일도 걱정이 되고..
지금은 7시 10분에 일어나도 샤워다하고 나와서 그냥 택시타고 3700원이면 ok.거든요.
샤워 못하고 머리만 감고 나가면 버스타고 800원에 ok.

과천으로 가게되면...
집 - 북문 15분
북문 - 과천청사 50분(예상)
과천청사 - 농림부건물 15분
... 1시간 20분. 흑. ㅠㅠ

예전에 학교 다닐때처럼 하루 3시간씩 여행을 하게 될겁니다.

게다가 시간외도 못찍어서... 매달 40만원이 비게되는 사태가 일어날지도.... ㅠㅠ
지금은 11시에 끝나도 버스가 있으니 느긋하거든요.
과천에서 11시에 끝나면.. 집에오면 12시20분. ;;;
다음날 7시 50분까지 출근하려면 6시 30분에 나와야 하는데 일어나는 시각은 6시 10분.........컥. 나죽네


무서워지고 있어요 ㅠㅠ

'T.EX.T > 公務員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국장보고.  (0) 2007.02.05
고시계에서의 마지막 저녁식사 끝  (0) 2007.01.23
사직서를 썼습니다.  (2) 2007.01.22
농림부에서 전화왔습니다.  (0) 2007.01.18
올것이 왔다.  (2) 2007.01.08
2007 국가직 공고가 떴네요  (0) 2007.01.02
  1. hs 2007.01.23 02:11 신고

    집에서 7000번 타고서 남태령에서 내려서 지하철 갈아타는게 과천역까지 가는데 빠르지 않을까?? 잠이안와서 몇자 적어본다

    • BlogIcon 여리군 2007.01.23 08:54 신고

      그생각도 해보고있는데 시간·비용측면에서 고려중이야...

      어느쪽이 더 싸고 더 빠를까. 흠.


      그냥 마티즈 ㄱ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