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아내도 좋아하는 똥만화가, 강풀의 웹툰 '26년'을 영화사 청어람에서 영화화하려고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2006~2008년 추진했었는데, 투자취소로 불발이 되었다는군요.

 

'26년'의 내용은 1980. 5. 18과 관련된 내용이고, 무대가 2006년이어서 제목이 26년입니다.

 

펀딩금액은 2만원과 5만원이 있는데,

2만원은 시사회티켓+포스터를, 5만원은 시사회티켓+포스터+DVD+엔딩크레딧 이라는 '댓가'를 주기 때문에 펀딩이라기 보다는 선주문에 가까운 형식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펀딩 사이트에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26년 웹툰보기 : http://cartoon.media.daum.net/webtoon/viewer/1143

펀딩 : http://www.goodfunding.net/gf/project_view&prj_code=12030241

 

네.. 역시나 시사회 당첨.

현선양이 제 아이디로 응모해서 당첨된겁니다.



이번에는 신촌 아트레온이라서 느긋하게 보고 왔습니다.


영화는 3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진 옴니버스 영화입니다.

그런데.... 으음........

어렵습니다.


보통 주제라던가 하는 것이 보이는 영화들이 있는 반면,
이 영화는 그런게 잘 안보여서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건지 잘 이해를 못했어요.

각각의 이야기가 서로 맞물리는 부분이 조금씩(라디오의 뉴스라던가) 있어서
그런 부분을 찾는 것이 재미있기는 하지만 등장인물들은 전혀 중복되지 않구요.
암튼 내용이 어렵습니다.
그냥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다보면 남은건 나와 비슷한 일상. 뿐.


어려워요. =_=a
네... 극장용 애니메이션 "파이스토리"를 보고 왔습니다.


역시나 현선양이 시사회에 당첨되어서... =_=a



어머니 아버지 손 붙잡고 온 아이들이 참 많았습니다.
그치만, 왠일로 영화관은 조용했습니다. 흠.
요즘 아이들의 수준이 높아진건지.. 가정교육이 잘된건지는 모르겠습니다. =_=


영화는....
니모를 찾아서(Finding Nemo)와 참 비교가 됩니다.
둘다 바다가 배경이고, 둘다 물고기 이야기이고, 그리고 둘다 CG를 이용한 애니메이션입니다.
다른점이 있다면 이 영화는 우리나라 성우를 기용했다는 점.. 정도 일까요.


까발리기.....(네타바레? 내용누설?)


뭐... 공짜영화라 보긴 봤습니다만
머리가 굳어버려서 상상의 날개를 펴지 못하는 저같은 사람들에게는
별로 와닿지 않는 영화입니다... 쩝.

아이들 대상 영화라면, 좀 더 현지화(localization)에 공을 들여야 될 것 같습니다.
  1. brooks 2006.07.09 23:10 신고

    덕분에 숙면 취했삼

현선양, 요즘에 필 받았습니다.
여기 저기 시사회들이 엄청 당첨되고있습니다. +_+

덕분에 제가 행복해하고 있죠. 후후.


이번주에는 뮤지컬 "폴 인 러브"를 보러 갔다왔습니다.
아무런 사전정보없이 보러가서 참 재미있게 보고 왔습니다. 헤헤.
내용은 어떤 여자들이던지 다 좋아할 수 밖에 없는 한 남자가
동생의 약혼녀에게 필이 꽂혀버린다는 이야기입니다.

주인공 남자가 김다현씨.
처음엔 "와...저 남자 잘생긴 데다가 목소리도 엄청 좋다... 역시나 뮤지컬 주인공 할 만 하네..."
라는 생각만 들더군요.
나중에 집에 돌아와서 찾아보니 예전에 있었던 그룹 "야다"의 멤버였더라구요.
끄덕끄덕. 으음. 역시나 그럴만 하군. 수긍해버렸습니다.

그리고 동생역의 이신성씨와 여주인공 박홍주씨.
그리고 남조연역의 조유신씨와 여조연역의 김비비씨.

첨 보는 뮤지컬이라 그런지 재밌었습니다. 흐흐

특히나.... (까발리기 있음)


느긋하게 다음 시사회 당첨을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

'보고듣기 > 연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사회] 뮤지컬 폴 인 러브(Fall in love)  (0) 2006.07.02
노이즈 오프 (Noise off)  (0) 2006.05.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