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극장용 애니메이션 "파이스토리"를 보고 왔습니다.


역시나 현선양이 시사회에 당첨되어서... =_=a



어머니 아버지 손 붙잡고 온 아이들이 참 많았습니다.
그치만, 왠일로 영화관은 조용했습니다. 흠.
요즘 아이들의 수준이 높아진건지.. 가정교육이 잘된건지는 모르겠습니다. =_=


영화는....
니모를 찾아서(Finding Nemo)와 참 비교가 됩니다.
둘다 바다가 배경이고, 둘다 물고기 이야기이고, 그리고 둘다 CG를 이용한 애니메이션입니다.
다른점이 있다면 이 영화는 우리나라 성우를 기용했다는 점.. 정도 일까요.


까발리기.....(네타바레? 내용누설?)


뭐... 공짜영화라 보긴 봤습니다만
머리가 굳어버려서 상상의 날개를 펴지 못하는 저같은 사람들에게는
별로 와닿지 않는 영화입니다... 쩝.

아이들 대상 영화라면, 좀 더 현지화(localization)에 공을 들여야 될 것 같습니다.
  1. brooks 2006.07.09 23:10 신고

    덕분에 숙면 취했삼

+ Recent posts